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서진 비행기 데이트, 써니에 수영복 요구?…"미대형도 남자"

[이서진 비행기 데이트, tvN ‘꽃보다 할배’]
 

‘이서진 비행기 데이트’.



배우 이서진이 평소 이상형으로 지목했던 소녀시대 써니와 비행기 데이트를 즐겼다. 30일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에서는 이서진과 써니가 두 번째 여행지인 대만으로 출국하는 모습이 전해졌다.



서진은 공항에서 써니를 만나자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써니와 나란히 앉아 담소를 나누던 이서진은 제작진이 마이크를 놓자 강한 저항을 했다.



이서진은 제작진에게 “붙이지 마라”며 강하게 저항했고, 제작진이 마이크와 카메라를 설치한 후 자리를 뜨자 마이크를 꺼버렸다.



이서진은 승무원에게 “여기서 촬영하면 안 되지 않느냐”고 말하며 촬영을 거부했다. 결국, 제작진은 촬영을 포기하고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이야기가 오갔는지 묻자 써니는 “이서진이 나에게 ‘민낯을 보여 달라’, ‘수영복을 입어 달라’고 부탁하더라”고 폭로했다.



이서진 비행기 데이트 소식에 네티즌들은 “이서진 비행기 데이트, 드디어 소원 풀었네”, “이서진 비행기 데이트, 수영복 부탁하려고 마이크 껐구나”, “이서진 비행기 데이트, 역시 미대형도 영락없는 남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