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즌 13승' 류현진, 방어율 3.02…슬라이딩 득점까지 '투타 맹활약'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6ㆍLA 다저스)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로 투타에서 맹활약하며 시즌 13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31일 오전(한국시간) 샌디에이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후반기 파죽의 5연승을 달리다가 최근 2경기에서 쓴맛을 보며 연패에 빠졌던 류현진은 이날 6⅓이닝 동안 1실점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하며 9-2 대승을 이끌었다. 평균자책점은 3.08에서 3.02로 내려갔다.



1회 150Km의 과감한 포심을 뿌리며 삼자범퇴로 기분 좋은 출발을 한 류현진은 2회 1사 후 헤수스 구즈만과 로간 포사이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구스만이 홈을 밟으며 선제점을 내줬다.



닉 허들리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탈삼진 3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로니 세데뇨 타석에서 던진 커브를 포수 엘리스가 포구하지 못하며 포사이스를 3루까지 보내며 1사 3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로니 세데뇨를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2회말 2사 2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류현진은 상대 선발 에릭 스털츠의 포심을 당겨치는 좌전 2루타를 때려내며 1타점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야시엘 푸이그의 좌전 안타 때 홈으로 슬라이딩하며 2-1 역전 득점까지 성공하며 팀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2-1로 앞선 3회초 또 한 번의 고비를 맞았다. 1사 후 크리스 데노피아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고, 윌 베나블에게 좌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맞아 1사 1ㆍ2루에 몰렸다. ‘위기에서 더 강한’ 류현진의 진가가 나왔다. 류현진은 제드 저코에게 80마일(128㎞) 체인지업을 던져 3루수 앞 병살타를 유도해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시즌 23번째 병살타를 기록했다.



4회와 5회도 뜬공과 삼진을 잡아내며 실점없이 샌디에이고 타선을 묶어낸 류현진은 팀이 4-1로 앞선 7회 연속 3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중견수의 활약으로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카를로스 마몰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의 투구수 109개 중 스트라이크는 72개였다. 류현진은 이날 승리로 시즌 13승(5패)째를 올리며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 등과 함께 팀 내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폭풍주루' 류현진, "슬라이딩 이상했다" 웃음

▶ 美 언론, "류현진, 통통거리며 홈에 들어왔다"

▶ 류현진, 만원관중 열광시킨 투혼의 슬라이딩

▶ '13승' 류현진-'4안타' 푸이그, '절친'들이 끝냈다!

▶ '커쇼야 같이가자' 류현진, 팀 내 공동 최다승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