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저우융캉 조사 결정"

개인 비리 등 혐의로 저우융캉(周永康·71·사진) 전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정법위원회 서기에 대한 조사가 실시될 것이라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지가 30일 보도했다. 저우가 사법처리될 경우 부패 혐의로 처벌을 받는 사회주의 중국의 최고위급 관리가 된다. 저우는 지난 26일 재판이 끝난 보시라이(薄熙來) 전 충칭(重慶)시 서기 비리사건과도 연루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향후 중국 정국에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전 정치국 상무위원 … 처벌 땐 부패혐의 최고위급
홍콩 신문 "지도부·원로 합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치에 정통한 소식통은 “이달 초 열린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에서 현 국가지도부와 원로 등이 저우에 대한 조사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에서 운영되는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도 현 정치국 상무위원 전원이 저우에 대한 조사 착수에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시진핑(習近平) 주석 등 국가지도부가 저우의 부패 정도가 심각하고 가족들이 엄청난 재산을 축적한 것에 대해 당내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조사는 일단 저우가 쓰촨(四川)성 당 서기(1999~2002년)와 중국석유천연가스집단공사 부총경리와 총경리(1988~98년) 시절 그의 일가가 부동산 거래와 유전 개발을 통해 얻은 부당 이득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저우의 측근으로 알려진 리춘청(李春城·57) 전 쓰촨(四川)성 당 부서기는 이미 지난해 12월부터 비리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또 저우의 오랜 비서 출신인 궈융샹(郭永祥·64) 전 쓰촨성 부성장에 대해서도 최근 당 기율위의 조사가 시작됐다. 이외에도 저우가 이끄는 ‘석유방(石油幇·석유업계 고관 출신의 정치세력)’의 핵심 인사인 왕융춘(王永春·53) 중국석유 부총경리(부회장 격) 등 4명의 석유업계 거물들도 당 기율 위반으로 조사를 받고 있어 중국 권력의 한 축인 석유방이 몰락할 것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