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대 혹등고래 포착, 바다에서 솟구쳐 오른 거대 몸집 "우아해" 감탄

[거대 혹등고래 포착, 사진 폭스뉴스 영상]




'거대 혹등고래 포착'.

 

한 해양생물학자가 거대 혹등고래를 보는 행운을 잡았다. 거대 혹등고래는 몸길이 12~16m에 평균 무게만 36t에 달한다.



거대 혹등고래의 모습을 본 이 학자는 “혹등고래는 지구 상에서 가장 큰 동물 중 하나라서 그 장면은 아주 우아했다. 고래와의 거리는 1m 이내였지만, 물 한 방울 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29일 미국 폭스 뉴스 등 외신들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만 근처에서 한 해양생물학자가 촬영한 혹등고래 무리의 사진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스랜딩해양연구소 생물학자인 지안카를로 토마에는 지난 주말 친구 커플과 함께 카약을 타고 있었다. 카약을 타던 그들 앞으로 갑자기 몸길이 12m에 달하는 혹등고래가 솟구쳐 오른 것. 그들과 고래와의 거리는 불과 1m였다. 거대 혹등고래는 사람에게 우호적인 동물로 알려졌다.



거대 혹등고래 사진에 네티즌들은 “거대 혹등고래, 눈앞에서 봤다니 엄청난 행운이다”, “거대 혹등고래, 물 한 방울도 튀지 않았데. 매너 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