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비인형 얼굴에 헐크 몸매… 놀라운 '반전 근육녀'















바비 인형 같은 얼굴에 헐크의 몸매를 가진 10대 소녀가 화제다.



30일 팝뉴스는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진 줄리아 빈스(17)를 소개했다. 줄리아 빈스가 네티즌의 관심을 모은 건 얼굴과 몸매 때문이다.



소녀는 커다란 눈과 갸름한 턱 선을 자랑하며 바비 인형 같은 외모를 뽐내고 있다. 하지만 인형 같은 얼굴과 달리 몸매는 남자 못지 않다.



60㎏의 체중을 가진 줄리아 빈스는 130㎏의 스쿼트할 수 있고 또 75㎏의 벤치프레스가 가능하다.



줄리아 빈스는 사진을 촬영할 때도 친구를 번쩍 들어올리며 괴력을 자랑한다. 네티즌들은 줄리아 빈스를 ‘바비 헐크 소녀’라 부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 인형 얼굴 근육질 여성....러시아 출신의 17살 소녀 줄리아 빈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