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T-50 훈련기 추락 2명 순직

공군항공기구조팀이 28일 오후 훈련 중 추락한 공군 제1전투비행단 소속 T-50 훈련기의 잔해를 수습하고 있다. 이 사고로 훈련기에 탑승했던 조종사 노세권(34) 소령과 정진규(35) 대위가 숨졌다. 아래 작은 사진은 추락한 훈련기와 같은 기종의 T-50 훈련기. [뉴시스]


노세권 소령(左), 정진규 대위(右)
공군 제1전투비행단 소속 초음속 훈련기 T-50 1대가 28일 오후 2시8분쯤 광주광역시 서구 서창동 공군기지 인근 상공에서 추락했다. 이 사고로 훈련기에 탑승하고 있던 노세권(34·공사 50기) 소령과 정진규(35·공사 51기) 대위가 숨졌다. 국내 기술로 제작한 T-50이 추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광주광역시 외곽서 공군 훈련 중



 공군 관계자는 “이날 오후 2시 전투비행단을 이륙해 기동 훈련 중이던 T-50 훈련기가 8분 뒤 기지 활주로 동쪽 1마일(1.6㎞) 떨어진 농지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사고를 목격한 주민들은 “비행기가 천변 주변을 곡예하듯이 낮게 비행하더니 검은 연기를 쏟아낸 뒤 곧바로 추락해 폭발했다”고 말했다. 조종사 한 명은 낙하산을 타고 탈출하다가 논으로 떨어져 숨졌으며 다른 1명은 기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조종사들은 교관 승급을 위한 훈련을 실시 중이었다고 공군 측은 설명했다. 사고 훈련기의 동체는 모두 불에 타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파손됐다. 추락지점이 민가와 떨어진 곳이어서 다른 인명피해는 없었다. 공군과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에서 시신과 사고기를 수습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군은 현재 50대의 T-50 훈련기를 조종사 교육용으로 운용 중이며, 이날 사고 직후 해당 기종의 비행을 중단했다. T-50 훈련기는 초음속 항공기로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미국 록히드 마틴이 공동개발한 뒤 KAI가 경남 사천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최고속도는 마하 1.5, 길이 13.13m, 높이 4.9m, 폭 9.16m다. 다음달 인도네시아에 1호기 수출을 앞두고 있다.



  정용수 기자



관련기사

▶ 추락한 공군 훈련기 T-50, "곡예비행 하듯 날다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