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 음악엔 유통기한 없어요 유행보다 고전에서 영감 찾아

시크릿 가든의 롤프 러블랜드(오른쪽)와 피오뉼라 셰리. “각자 다른 나라에 살다가 음악을 만들 때만 만나 집중해서 작업한게 서로에게 지치지 않고 오래 이어온 비결”이라고 했다. [사진 유니버설뮤직]
‘유 레이즈 미 업’ ‘녹턴’ 등 숱한 히트곡으로 북유럽의 서정적 선율을 전해준 시크릿 가든이 3년 만에 방한했다. 2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KT&G와 함께하는 시크릿 가든 내한 공연’을 열고 29일 울산 현대예술관에서 공연하기 위해서다.



3년 만에 내한 공연 '시크릿 가든' 인터뷰

 노르웨이의 실력파 뮤지션 롤프 러블랜드(58·키보드·작곡)와 아일랜드 출신 바이올리니스트 피오뉼라 셰리(51)가 1994년 결성한 시크릿 가든은 이듬해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에서 ‘녹턴’으로 우승했다. 연주곡으로 1등을 차지한 최초의 팀이었다. 세계적으로도 사랑받았지만 한국이 유독 사랑한 그룹이기도 하다. 서울 인사동 프레이저 스위츠에 머물고 있는 그들을 28일 공연에 앞서 만났다.



 -3년 만의 한국 방문이다.



 “한국과 특별한 인연이 있다. 유럽이 아닌 곳에서 처음 우리를 불러준 나라가 한국이었다. 매년은 아니더라도 자주 찾아온 곳이다. 그래서 한국에 올 때마다 집에 온 듯한 느낌이 든다.”(롤프)



 -특별히 기억에 남는 인연이라면.



 “2010년 크로스오버 가수 카이와 함께 공연한 게 정말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다. 간밤에 카이와 라디오 방송에서 만나 오늘 공연에 나와달라고 했더니 흔쾌히 수락했다. 카이가 ‘유 레이즈 미 업’을 부르기로 했다.”(피오뉼라)



 -음악적 유행과 관계 없이 꾸준히 사랑받는 비결이 있을까.



 “우리 스스로도 유통기한 긴 음악을 한다고 농담 삼아 말한다. 3주 안에 마케팅에 성공해서 1위 올리지 않으면 잊혀지는 짧은 주기의 상업적 음악과는 성향이 다르다. 트렌드에 맞추기보다 민화나 민속, 고전적 멜로디에 기초해서 음악을 만든다. 우리의 음악 전체를 하나의 책이라 한다면 매 앨범을 장(章)이라 여기며 나름의 페이스를 유지해왔다. 유행이나 시대 흐름에 흔들리지 않은 게 비결이라면 비결일까.”(피오뉼라)



 -힐링이란 말이 유행하기 전부터 이미 치유하는 음악을 들려줬다.



 “가사를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기보다 듣는 이가 자기 감정에 연결해 받아들이게 하는 음악이라 힐링 컨셉트와 맞고 더 다가가는 게 아닌가 싶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지치고, 위로가 필요한 현대인에게 각각 나름의 이야기로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롤프)



 -새 앨범 발매 계획은.



 “10월경 나올 것 같다. 7개월에 걸쳐 녹음하는 중이다. 이번 앨범에선 우리가 처음 음악 활동을 시작했던 뿌리로 돌아간다는 의미에서 피아노와 바이올린이 일궈내는 하나의 음악적 풍경 안에 듣는 이를 데려올 수 있도록 만들고 있다. 그래서 앨범 제목도 ‘저스트 투 오브 어스(Just Two of Us)’다.” (피오뉼라)



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