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국세청장에 임환수 국장 내정

신임 서울지방국세청장에 임환수(52·사진) 국세청 법인납세국장이 내정됐다. 28일 청와대와 국세청에 따르면, 정부는 송광조 전 청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서울지방국세청장에 임 국장을 임명하기로 하고 이번 주 내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송 전 청장은 CJ그룹으로부터 골프 접대 등을 받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직후인 이달 초 사의를 표하고 물러났다. 이후 청와대는 국세청 2급 이상 간부들이 중심인 후보군을 대상으로 인사 검증을 벌여왔다.



 서울지방국세청은 국세청이 거두는 국세의 3분의 1 가량을 책임진다. 관내에 있는 주요 대기업들에 대한 세무조사도 지휘한다. 이런 무게감에 국세청 내에선 차장과 함께 사실상 2인자로 평가받고 있다.



 경북 의성 출신으로 대구고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임 내정자는 행정고시(28회)에 합격한 뒤 국세청에 입문했다. 국세청 내에선 대표적인 ‘조사통’으로 불린다. 서울지방국세청에서 대기업 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조사1국장, 특별 세무조사를 전담해 ‘국세청의 중수부’로 불리는 조사4국장을 차례로 맡은 뒤 국세청 조사국장을 거쳤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