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현세, 10권짜리 『만화 삼국지』 출간

『공포의 외인구단』으로 유명한 만화가 이현세(57·사진)씨가 이번엔 『만화 삼국지』(녹색지팡이)를 펴냈다.

 지난 3년 간 구상해 총 10권으로 출간한 삼국지는 어린이 독자를 겨냥해 쉽게 풀어 썼다. 승자와 패자를 나누기보다 한 시대를 호령한 영웅들을 그리는 데 집중했다. 지도자가 갖춰야 할 덕목에 대해서도 많은 지면을 할애했다. 사건과 인물에 대한 풍자와 비판도 더했다.

 이씨는 “시대를 뛰어넘는 정신과 가치를 담았다. 어린이들이 이 책을 통해 보다 큰 꿈을 펼치면 기쁘겠다”고 말했다. 현재 세종대 만화애니메이션학과 교수로 있다.

김효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