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현 CJ회장, 신장 이식수술 마쳐

CJ그룹 이재현(53·사진) 회장이 신장 이식 수술을 무사히 마쳤다. CJ그룹에 따르면 이 회장은 28일 오전 8시부터 다섯 시간 동안 서울대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부인 김희재(53)씨의 왼쪽 신장을 이 회장의 오른쪽 신장 부분에 이식 받는 수술이었다.

수술은 성공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CJ 관계자는 “이 회장은 1~2주 동안 격리 치료를 받으면서 신장 거부 반응이 있는지 경과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입원 기간은 한 달 이상 될 것으로 알려졌다. 퇴원 후에도 병원과 서울 한남동 자택을 오가며 한동안 요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횡령·조세포탈 혐의로 구속 수감돼 1심 재판을 받던 중 만성신부전증이 악화됐다.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부장 김용관)는 이달 20일 그에 대한 구속집행 정지 결정을 내렸다. 이 회장의 구속집행 정지는 약 3개월 뒤인 11월 28일 오후 6시에 끝날 예정이다. 하지만 이 회장의 상태에 따라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

구희령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