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m 진격의 물고기, "1억 6000만년 전 바다에서…" 거대 물고기 눈길

[15m 진격의 물고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15m 진격의 물고기’



지구상에서 존재한 물고기 중 가장 큰 ‘15m 진격의 물고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스코틀랜드 자연사 박물관과 글라스고 대학 공동연구팀은 지구상에서 가장 큰 고대 물고기 ‘리드시크티스(Leedsichthys problematicus)’의 화석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리드시크티스’는 지구상에 존재한 물고기 중 가장 큰 물고기로, 큰 입으로 작은 어류나 플랑크톤을 주식으로 삼은 것으로 보인다. 15m 진격의 물고기는 과거 공룡과 함께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리드시크티스’의 화석은 1889년 처음 발견된 뒤 독일, 멕시코, 칠레 사막 등지에서도 발굴됐지만 연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연구팀은 “리드시크티스가 약 1억 6000만 년 전 바다에서 살았을 것”이라며 “이번에 발견된 화석은 실제 크기가 대략 50피트(15m) 정도로, 최소 9m에서 최대 28m의 몸길이를 지녔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육지에는 공룡으로 대표되는 거대증(gigantism) 현상이 있었고 바다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15m 진격의 물고기’ 리드시크티스를 본 네티즌들은 “15m 진격의 물고기 지금도 있었으면 어땠을까”, “15m 진격의 물고기 상상이 안 간다”, “지금 15m 진격의 물고기가 있었으면 바다를 못 나갔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