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존재감 보여주려…" 코너 몰린 국정원 '회심의 수사'

[앵커]



통진당 핵심간부들에 대한 내란음모죄가 재판과정에서 최종 확정될 경우, 이는 통진당이 자유민주주의 기본질서를 부정한 게 입증된 것이어서 정당해산사유가 되겠습니다. 헌법 제 8조에 나옵니다. 오늘(28일) 압수수색을 진행한 국정원, 최근 야당을 중심으로 개혁안이 준비됐었죠. 이번 사건을 통해 존재감을 보여주려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옵니다.



구동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근 국정원은 개원 이래 가장 큰 위기를 맞았습니다.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으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고 국회의 국정조사로 이어지면서 전현직 직원들이 대거 조사대상에 올랐습니다.



야당은 국정원 조직의 대폭 수술을 주장해왔습니다.



[진성준/민주당 의원(6월26일) : 국정원 정치개입의 빌미가 된 국내 보안정보수집 등의 권한을 원칙적으로 폐지하고자 했습니다.]



이런 와중에 현직의원의 내란음모 혐의라는 대형 공안수사에 나서면서 국정원이 스스로 존재감을 보여주려는 것이라는 풀이가 나옵니다.



국정원이 국회로 들어와 직접 압수수색을 한 것 역시 자신감과 이런 의도를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그런만큼 이번 수사에 상당한 공을 들인 것으로 전해집니다.



국정원 관계자는 "혐의 사실을 확인하는데 오랜시간과 공을 들였으며, 다양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어 혐의 입증에 자신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국정원 성토에 앞장서왔던 통합진보당을 정면 겨냥하면서 국정원 개혁 요구도 당분간 잠잠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홍성규/통합진보당 대변인 : 박근혜 대통령은 남재준 원장을 즉각 해임하고 제대로된 국가정보기관 설립에 나서야 합니다.]



국정원에 대한 개혁 요구가 거센 가운데 국정원 자체 개혁으로 가닥을 잡을지 아니면 외과수술을 받게될지는 이번 수사 결과에 달려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JTBC 핫클릭

경기동부연합 모임서 북한 공산군 군가 '적기가' 합창[단독] 이석기 의원 측근, 북한 고위직과 접촉 정황 포착'수사 표적' 경기동부연합은? 종북 '민혁당'과 관련설통진당 "촛불시위 잠재우기 위한 공안 탄압" 격한 반발새누리 "공포감 느껴" 충격…민주 "상황 지켜보자" 신중33년 만에 등장한 '내란 음모'…'김대중 사건' 후 처음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관련기사

▶ 국정원, 이석기 의원 자택수색에서 현금 1억원 발견

▶ 이석기 의원 측근, 북한 고위직과 접촉 정황 포착

▶ 진보당 회의에 모습 드러낸 이석기 의원

▶ "이석기, 적기가 불렀다" 경기동부연합 모임서 합창

▶ 북 '남조선 애국역량의 지원 요구…' 전술 연계성 수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