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태란 해명…겹치리 출연 논란에 "의도한 것 아니야"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이태란이 주말드라마 ‘겹치기 출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태란은 28일 서울 중구 장충동 앰버서더호텔에서 열린 KBS 2TV ‘왕가네 식구들’ 제작발표회에서 주말드라마 ‘겹치기 출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현재 이태란은 SBS 주말드라마 ‘결혼의 여신’에 출연하고 있다. 여기에 31일 첫 방송되는 ‘왕가네 식구들’에 출연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태란은 이날 “처음부터 의도한 것은 아니었다”면서 “원래 ‘결혼의 여신’이 20부작 예정이었다. 원래대로라면 ‘결혼의 여신’이 끝나고 바로 ‘왕가네 식구들’에서 연기할 예정이었는데 ‘결혼의 여신’이 32부작으로 늘어나며 출연이 겹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타깝기도 하고, 시청자들도 혼란스러울 것 같아 몇 번이고 망설였지만 워낙 ‘왕가네 식구들’이 좋은 작품이라 포기하기 어려웠다”며 “개인적으로 욕심이 났다”고 말했다.



이태란 해명에 네티즌들은 “이태란 해명,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겠지”, “이태란 해명, 두 작품 모두 활약이 기대돼”, “이태란 해명, 청담동 며느리가 억척 주부로…캐릭터가 너무 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