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효진 고민, "언제까지 로맨틱 장르할 수 있을까요?"

[사진 SBS ‘좋은 아침’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공효진(33)이 남모를 고민을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등장한 공효진은 SBS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 촬영 소감과 배우로서의 고민에 대해 이야기했다.



공효진은 인터뷰에서 “30대 들어서면서 언제까지 로맨틱 장르를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녀는 “1년에 한 번씩 드라마를 하고 싶으면서도 대본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선뜻 안 하게 되더라. ‘최고의 사랑’을 한 후 ‘주군의 태양’을 하기까지 2년이나 지났다”고 말했다.



또 공효진은 “신중하게 작품을 골라서 필모그래피를 잘 쌓아야겠다는 책임감이 있다”고 덧붙이며 현재 배우로서의 마음가짐을 밝혔다.



공효진 고민 고백에 네티즌들은 “공효진 고민할 필요 없을 듯, 공블리 어디 가나”, “공효진 고민 많겠지만 ‘주군의 태양’에서도 잘 하고 있는걸”, “다른 여배우들도 공효진 고민 같은 생각을 하고 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