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라라 해명, "기자회견 눈물, 섹시 콘셉트 때문 아니었다"

[사진 일간스포츠,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클라라(27)가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렸던 일에 대해 해명했다.



27일 방송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 출연한 클라라는 MBC 에브리원 ‘무작정 패밀리3’ 제작발표회 당시 흘렸던 눈물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비호감의 정점으로 생각했던 게 기자회견 당시 눈물을 보인 거였다”며 “자신의 이미지를 당당하고 자신감 있게 밀고 나갈 줄 알았는데 울어버려서 좀 비호감을 산 게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클라라는 “나는 지금도 당당하다. 섹시한 이미지로 내 이름을 알리고 사랑받고 있으니 오히려 감사한 일”이라며 “그때 섹시 이미지에 대한 질문 때문에 눈물을 흘린 것이 아니다. 8년의 무명 시절이 떠올라 나도 모르게 울컥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울면서 답을 하다 보니 ‘섹시 콘셉트가 굳어지는 게 겁난다’는 식이 돼 버렸다. 내가 얘기 끝맺음을 잘 못해서 오해를 샀다”며 당시의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클라라는 “그 기자회견 동영상을 100번도 넘게 돌려봤다. 내가 왜 울음을 터뜨렸을까 후회했다. 앞으로 말하는 데 있어서는 끝마무리를 정말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클라라 해명에 네티즌들은 “클라라 해명, 그때 오해할 소지가 많긴 했지”, “클라라 해명, 논란은 계속 될 듯”, “클라라 해명, 시청자들 오해 풀리겠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