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라라 해명, "'레깅스 시구' 애플힙 보여주고 싶었다 "

[사진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클라라(27)가 논란이 됐던 ‘레깅스 시구’에 대해 해명했다.



27일 방송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 출연한 클라라는 5월 잠실야구장 두산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선보였던 시구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클라라는 “인지도가 낮은 나에게 시구를 의뢰해주신 구단에 부응하고 싶어 연예인 시구를 많이 검색해봤다. 다들 편안하게 입었던데 나는 건강미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MC 봉태규가 “레깅스를 입고 시구를 하면 크게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계산한 것 아닌가”라고 질문하자 “전혀 예상 못 했다”고 답했다.



이어 그녀는 “워낙 방송에서 내 상체가 주목받았기 때문에 애플힙도 보여드리고 싶었고 하체도 건강하다는 걸 알려주기 위해서 레깅스를 입었다. 욕심이 컸다”며 레깅스를 입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클라라 해명’을 접한 네티즌들은 “클라라 해명, 왠지 믿음이 안가”, “클라라 해명, 이제 그만 좀 벗어라”, “클라라 해명할 거리가 참 많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