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일구 회생 신청, "연대보증으로 30억 원대 빚 떠안아"

[사진 중앙포토]


 

MBC 전 앵커 최일구(53)가 개인 회생 절차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26일 최일구는 의정부지법에서 채권자 등 관계인들이 모인 가운데 회생계획안을 논의했다. 이날 그는 “다양한 방송활동으로 수익을 올려 이해 관계자들의 고통을 덜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일구는 친형의 부동산과 지인의 출판사 공장 대지 매입 등에 연대보증을 섰다가 30억 원대의 부채를 안게 됐다. 그는 4월 13일 개인 회생을 신청했으며, 법원은 5월 20일 최일구의 신청을 받아들였다.



최일구 회생 신청 소식에 네티즌들은 “최일구 회생 신청했다니… 어느 정도 예상했다”, “최일구 회생 신청, 힘내서 다시 일어섰으면”, “최일구 회생 신청 사실이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