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레용팝 공식 사과, "방법과 단어 선택의 잘못… 네티즌 반응 '싸늘'"

[사진 중앙포토]


 

그룹 크레용팝이 선물 대신 현금을 받는 전용 계좌를 개설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크레용팝의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 황현창 대표는 27일 팬 사이트에 ‘이번 선물 문제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사과글을 올렸다.



앞서 크레용팝의 소속사는 “고가의 선물 대신 선물계좌를 개설해 입금을 받는 금액으로 기부를 하겠다”고 공지했으나, 팬들과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황 대표는 사과문에서 “선물 공지와 관련해 표현의 미숙함으로 여러분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 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선물을 받지 않기로 한 애초의 취지는 고가의 명품 선물을 받음으로써 멤버들이 느끼는 부담감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받아도 되는 선물과 받을 수 없는 선물을 정확한 기준으로 나눌 수도 없고, 팬 분들의 정성을 무시할 수도 없어 형평성을 고려한 해결책 마련이 필요했다”며 “그 해결책으로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기부의 방식을 택했는데, 그 방법과 단어 선택에 있어 신중치 못했던 것 같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또 황 대표는 “향후 회사나 멤버들 판단에 부담되는 고가의 선물은 정중히 사양하도록 하겠다. 기부 이야기가 무산되기보다는 팬들과 함께할 수 있는 봉사활동을 진행하고자 한다”며 향후 계획을 밝혔다.



크레용팝 소속사의 거듭된 사과에도 불구, 일부 네티즌들은 여전히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크레용팝 공식 사과’를 본 네티즌들은 “크레용팝 공식 사과, 석연찮다”, “크레용팝 공식 사과, 이것도 노이즈 마케팅의 하나는 아니겠지”, “모양새가 좋지 않았다, 크레용팝 공식 사과할 일을 안 만들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