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경석 아내에게 경제권 넘기지 않은 이유, 알고보니…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개그맨 서경석이 열네살 연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서경석은 육사 수석 입학, 서울대 진학, ‘진짜 사나이’ 비화 등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또 아내와의 운명적인 만남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서경석은 “나이 차이가 많이 나니까 미안해서 결혼 얘기를 못했는데 어머니께는 한번 보여드리고 싶었다. 처음으로 여자를 대전 고향집에 데려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머니께 나이는 열네살 아래라고 하니 말이 없으시다가 ‘그 쪽 부모님은 뭐라고 하시더냐’고 하셨다”며 “다행히 장인 장모 반응이 좋았다. 아내의 오빠가 내 대학교 후배였다. 장모도 내게 호감을 가지고 있었다”고 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경석의 아내는 생활비를 남편이 관리하는 통에 그의 출연료가 얼마인지 가계 월수입이 얼마인지를 알지 못한다고 제작진들에게 제보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의 이야기를 들은 서경석은 “경제권을 넘기지 않는 건 단 하나의 이유다. 연상이 아니기 때문”이라며 “(아내가)인생에 있어 덜 익어 있다. 언젠가는 넘기겠다”고 답했다.



서경석 아내 이야기에 네티즌들은 “서경석 아내 답답하겠네”, “서경석 아내, 서경석 대답이 재치있네”, “서경석 아내, 서경석의 말도 일리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