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檢, 통진당 이석기 의원실 등 압수수색

[사진 중앙포토]


국가정보원과 수원지검 공안부(부장검사 최태원)가 28일 내란음모 및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과 당직자 및 시민사회단체 관련자들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국정원과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이 확인된 것은 이 의원 자택과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이 포함됐다.



또 우위영 진보당 전 대변인, 김홍열 경기도당 위원장, 김근래 경기도당 부위원장, 홍순석 경기도당 부위원장, 이상호 경기진보연대 고문, 이영춘 민주노총 고양파주지부장, 조양원 사회동향연구소 대표, 한동근 전 수원시위원장, 박민정 전 중앙당 청년위원장의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와 관련,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이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건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통합진보당은 이 같은 압수수색이 국정원의 부정선거개입 의혹 진실을 은폐하기 위한 공안탄압이자 또 다른 긴급조치라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박근혜 정권이 2013년판 유신독재 체제를 선포했다”면서 “어떻게든 감춰보려 모든 권력을 이용하여 애를 썼지만 하나둘 드러나는 지난 대선 부정선거 의혹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직접 책임지라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는 대신 색깔론과 공안탄압이라는 녹슨 칼을 빼들었다”고 비판했다 .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내란예비음모' 혐의 이석기 의원, 변장하고 도피"

▶ 이정희 "유신시대 용공 조작극 일어났다"

▶ "애국가 국가 아니다" 발언 논란 이석기는 누구?

▶ "압수수색 못합니다"…이석기 집무실 대치 현장

▶ 정미홍 "다 잡아들여라…수원지검 검사님 화이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