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총장, 일본 역사인식 꾸짖자 일 각료들 벌떼처럼 "중립의무 위반"

일본 정치 지도자의 역사 인식을 꾸짖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발언에 일본 정부가 발끈하고 나섰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7일 기자회견에서 “우리(일본) 입장을 인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반 총장의 발언이) 이뤄진 것인지 아닌지 매우 의문을 느끼고 있다”며 “사무총장 발언의 진의를 확인하고 나아가 유엔 등에서 일본 입장을 설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을 방문 중이던 반 총장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 움직임 등 우경화에 대한 질문에 “일본의 정치 지도자들은 깊은 성찰과 국제적인 미래를 내다보는 비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중동 순방 중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직접적인 언급은 피하면서도 “역사 문제는 전문가의 토론에 맡긴다는 게 아베 정권의 기본 방침”이라고 말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반 총장의 발언이 일본에 대해 비판 수위를 높이는 한국과 중국의 처지를 대변하는 것처럼 들린다”는 일 외교 관계자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유엔 사무총장은 엄정한 중립 의무를 지닌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은 “(반 총장이) 유엔의 중립을 강조한 유엔 헌장 100조를 위반했을 가능성에 대해 일 정부가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일본의 보수 우익 성향의 각료들도 “유엔 사무총장은 세계에서 가장 중립적인 분인데 어떤 상태에서 이야기를 한 것인지 모르겠다. 그런 자의적인, 스스로 어느 쪽의 편을 드는 발언은 좋지 않다”(신도 요시타카 총무상), “(일본) 외무성이 (반 총장 발언의) 유엔헌장 위반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는데 외무성 말 그대로라고 본다”(후루야 게이지 국가공안위원장) 등의 비판적 발언을 내놓았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