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산 가는 서울택시 최고 2540원 더 내





기본료 2900~3100원으로
심야 할증 등 3개 인상안 발표
시외 할증 땐 경기도민 부담

서울시 택시 기본요금(2400원)이 500~700원가량 오른다. 서울시 윤준병 도시교통본부장은 “택시 기본요금을 2900~3100원으로 올리는 택시 요금조정안을 마련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기본요금 인상은 2009년 이후 4년 만이다.



 서울시가 발표한 인상안은 3가지다. 기본안은 기본요금을 3000원으로 올리고 시계 외 할증요금(서울택시가 경기도 등 시외로 갈 때 요금을 20% 더 받는 것)을 부활하는 방안이다. 이 경우 요금 인상률은 10.5%가 된다. 심야 할증 시간(오전 12~4시)은 현행대로 유지한다. 시계 외 할증요금은 1982년 도입됐다가 2009년 6월 택시기본요금을 1900원에서 2400원으로 올리면서 폐지됐다.



 대안1은 기본요금을 2900원으로 조정하는 대신 시계 외 할증요금을 부활시키고 심야할증 시간을 오후 11시~오전 3시로 조정하는 방안이다. 대안2는 기본요금을 3100원으로 인상하는 대신 시계 외 할증요금과 심야할증 시간은 현행대로 유지한다. 인상률은 대안1이 9.3%, 대안2는 11.8%가 된다. 서울시는 시의회 의견 청취와 물가대책심의위원회 등을 거쳐 9월 중 택시요금 인상안을 확정해 10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3가지 인상안 모두 승객들의 부담이 늘어난다. 직장인 장성용(39·경기도 고양시)씨의 경우 저녁 회식을 마치고 오전 12시 넘어 서울시청에서 일산 호수공원까지 택시를 이용할 경우 현재는 2만4720원을 지불해야 한다. 하지만 개편 후엔 2만7260원(기본안)·2만7160원(대안1)·2만5420원(대안2)으로 늘어난다. 장씨는 “택시 요금이 부담스러워 앞으론 술자리를 가급적 줄여야겠다”고 말했다.



 시내에서 이용할 경우엔 이와는 차이가 있다. 평일 오후 11시 서울시청에서 강남역까지 택시를 타면 현재는 1만1200원 정도 나온다. 개편 후엔 1만1800원(기본안)·1만3940원(대안1)·1만1900원(대안2)으로 올라간다.



 개편안 중 어느 것으로 확정되느냐에 따라 서울시민과 경기도민 중 한쪽은 상대적으로 손해를 본다. 시계 외 할증요금이 부활되는 기본안과 대안1은 서울로 출·퇴근하는 경기도민에겐 불리하다. 서울로 출·퇴근하는 김정희(47·용인시 죽전)씨는 “시계할증 요금 부활 없이 기본요금만 3100원으로 오르는 안이 그나마 나아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서울시내에서만 택시를 이용할 경우 할증시간 변경이 없고 기본요금 인상폭이 가장 적은 기본안이 가장 무난하다.



 서울시는 기본요금 및 법인택시 기사들의 월급 인상으로 택시 서비스가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2일 서울법인택시조합과 전국택시노조연맹 서울본부는 임금 협상을 통해 법인택시 기사의 기본급을 114만4868원에서 137만4624원으로 올렸다. 서울시는 택시서비스 혁신 등 7개 분야 38개 과제를 담은 ‘서울 택시 혁신 종합대책’을 요금 인상 전 시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시민들은 물론 택시 기사들은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였다. 서울시청 근처에서 만난 권오인(65·개인택시 기사)씨는 “감차(減車) 등의 구조조정 없이 기본요금만 인상하면 결국 승객이 줄어 손해를 보게 된다”고 말했다. 법인택시 기사 박모(62)씨는 “사납금 문제가 남아 있는 한 승차거부 등의 문제는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시민 정선희(32·여)씨는 “퇴근 시간 때는 택시 자체가 부족한데 요금이 인상됐다고 택시가 잘 잡힐 것 같진 않다”고 했다.



안효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