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육 사기범 몰린 부동산 재벌 트럼프

좌충우돌 언행으로 끊임없이 화제를 몰고 다니는 미국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사진)가 이번엔 교육 사기 혐의로 검찰과 송사에 휘말렸다. 뉴욕주 검찰이 24일(현지시간) 트럼프를 상대로 4000만 달러(약 44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맨해튼 지방법원에 냈다. 트럼프가 2005년 설립한 사설 교육기관인 ‘트럼프 대학(Trump University)’이 고액의 수강료를 받고도 합당한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내용이다.



검찰 "투자비법 강좌 부실"
트럼프 "검찰의 보복 수사"

 검찰에 따르면 트럼프는 자신의 부동산 투자 비법 전수와 수료 후 인턴사원 채용 등을 내걸고 수강생을 모집했다. 이렇게 5000명 이상의 수강생이 3일짜리 단기 교육 과정에 최대 3만5000달러의 수업료를 냈지만 정작 기대한 트럼프의 강의가 빠지는 등 부실 교육을 받았다. 수업료 때문에 채무자 신세가 된 이들이 속출했고 상당수 가 수료 후 부동산 업종에서 전혀 실적을 올리지 못하는 등 불만을 드러냈다고 검찰은 밝혔다.



하지만 트럼프는 에릭 슈나이더만 뉴욕주 검찰총장에게 정치자금을 조금 낸 것 때문에 보복을 당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그는 26일 현지 언론에 “검찰이 조사 중 우리 변호사에게 정치자금에 대해 물었다. 이게 대체 말이 되느냐”고 반문했다. 트럼프는 2010년 검찰총장 선거 때 슈나이더만에게 1만2500달러를 기부했다.



이충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