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의 유엔 도청, 국제법 위반"

유엔이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도청 문제에 대한 해명을 미국 정부에 요구할 것이라고 AP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독일의 시사주간지 슈피겔은 NSA가 유엔의 내부 화상회의 등 내부 통신망을 도청했다고 주장했다.



유엔 대변인 "해명 요구할 것"

 파르한 학 유엔 대변인은 이날 “국제기구들과 외교관들의 활동을 허락 없이 감시하는 것은 1961년 체결된 빈 협약 등 국제법 위반”이라며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된 NSA의 유엔 도청 문제를 다루기 위해 미국의 고위 당국자들과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슈피겔은 NSA의 개인정보 수집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문서에서 유엔에 대한 도청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슈피겔은 “NSA가 유엔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암호화된 통신 시스템망에 침투해 유엔의 활동을 모니터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NSA는 유엔 외에도 지난해 사무실을 이전한 유럽연합(EU) 뉴욕 지부의 전산망에도 침투했다고 슈피겔은 덧붙였다. 스노든이 슈피겔에 제공한 문서에는 EU 뉴욕 지부의 건물 설계도가 포함돼 있다. 슈피겔은 또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유엔 산하의 기구들도 NSA의 도청 대상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NSA는 ‘특별 정보수집 활동’이라는 명목으로 전 세계 80여 개 대사관과 영사관의 컴퓨터에 스파이 프로그램을 설치해 외교 공관들을 감시해 온 사실이 밝혀져 국제적으로 비판을 받았다.



최익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