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 Report] 과일 뺀 제수용품 값 5만7000원 … 참조기 55%, 도라지 35% 올라

이마트 배 담당 오현준 바이어는 요즘 전남 나주, 전북 전주, 충남 아산, 경기도 안성 등 국내 주요 배 산지를 매일같이 다니고 있다. 봄 한파에 여름 폭염까지 겹치면서 배가 좀처럼 크지 않기 때문이다. 전국 어느 산지건 작황이 좋지 않아 가격 상승이 예상되는데 불황 탓에 과일세트 가격을 올리기도 어렵다. 오 바이어는 고심 끝에 기존에 한 세트에 7.5㎏이던 기준을 6.5㎏으로 낮췄다. 또 기존에는 9개 넣던 ‘명품왕배’ 세트를 올해는 6~7개만 넣었다. 물량 부족도 해결하고 가격도 8만~9만원대에서 5만원대로 낮추는 효과가 있다. 배 세트 가격대도 2만원대 후반에서 8만원대까지로 다양화했다.



추석 물가 작년보다 5% 오르고
한우는 물량 많아 가격 내릴 듯

 롯데마트는 일찌감치 ‘하우스 배’에 주목했다. 올봄 한파로 배꽃이 늦게 피면서 추석 선물세트용 배의 크기가 작아질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제수용 과일은 커다란 것을 선호하는 것을 감안해 전남 나주에서 하우스 농법을 하는 배 농가와 일찍 계약 재배를 해 물량을 확보했다. 하우스 배는 전라도 일부 농가에서만 하고 있다. 2010년 하우스 배는 롯데마트 배 세트 물량의 5%였다. 그러나 올해는 20%까지 늘어나 노지 배 물량이 줄어든 것을 만회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추석 물가는 예년보다 5% 이상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이마트가 한우·채소 등 16개 제수 식품 가격(과일 제외)을 합산하니 5만7101원이 나왔다. 지난해 같은 시점(5만4137원)보다 5.5% 오른 것이다. 가격이 비싼 사과·배 등 과일이 제수 품목에 포함되지 않아 실제 추석 장바구니 물가는 훨씬 높을 것으로 보인다. 16개 품목 중에서는 참조기(54.7%)·달걀(52.8%)·도라지(35.2%) 등이 많이 올랐다. 이날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가 집계한 가락시장 도매가도 시금치(4㎏·6만300원)와 말린 고사리(수입산 1㎏·3만2500원) 가격이 각기 지난해보다 36.5%, 12.1% 더 비싸다. 특히 고사리는 하동·구례 등 주요 산지가 지난겨울 한파와 봄 냉해를 입어 예년보다 출하량이 20~30% 줄었다. 물량 공급이 안정적인 한우 정도만 가격이 소폭 하락할 전망이다.



구희령 기자





관련기사

▶ 한 병 10만원짜리 영양제 줘도…'여름 추석'에 비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