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커피값 내린다

동서식품이 주요 커피 제품의 출고가를 최대 10% 인하한다. 동서식품은 27일 “최근 국제 원두 가격이 하향 안정세를 보임에 따라 다음 달 2일부터 원두커피 20종, 맥심 인스턴트커피 전 제품, 맥심 커피믹스 전 제품, 카누 전 제품 출고 가격을 5~10% 인하한다”고 밝혔다.



동서식품 내달 최대 10%↓

 품목별로는 ▶맥스웰하우스 모카 200g 제품이 5480원에서 4930원으로 10% ▶맥심 오리지널 500g 리필 제품은 1만5260원에서 1만4120원으로 7.5%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1.2㎏ 제품은 1만1350원에서 1만780원으로 5% ▶카누 다크 아메리카노 112g 제품은 1만6340원에서 1만5530원으로 5%를 내린다. 출고가가 인하되면 매장별 판매 가격도 순차적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안경호 동서식품 홍보실장은 “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침체된 커피 시장의 수요도 진작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스턴트 커피 시장 점유율 80%로 업계 1위인 동서식품이 출고가를 내리면서 남양유업·네슬레·롯데칠성 등 경쟁 업체의 인하 여부도 주목받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1위 업체의 가격 인하는 타사들에 상당한 부담이 된다”며 “일단 상황을 지켜본 뒤 가격 인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