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상우 공식입장, "강예빈 사귄다고? 나 아닌 다른분" 새로운 논란으로

[강예빈, 사진 일간스포츠]




 

방송인 강예빈과의 불륜설에 배우 권상우가 분노했다. 권상우는 26일 자신의 팬카페에 강한 불쾌감을 토로한 데 이어, 27일 소속사를 통해 루머 유포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최근 증권가 찌라시에는 ‘섹시 여성 스타와 유부남 스타가 일본으로 밀월여행을 다녀왔다’는 루머가 돌았고, 일부 네티즌들은 강예빈과 권상우를 지목했다. 이에 분노한 권상우는 26일 오후 자신의 팬카페 ‘천상우상’에 “강예빈씨와 제가 사귄다는 ‘증권찌라시’를 보고 어이없어서! 제가 아닌 다른 분으로 알고 있는데! 짜증 나서 글 올립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저야 웃으며 넘길 수 있지만 사랑하는 제 가족과 팬분들은 무슨 죄인가요. 저를 예전에 이상형으로 뽑아주신 건 감사하지만 저는 그분을 뵌 적도 없고요”라고 반박했다.



또 “저는 손태영의 남편이자 룩희의 든든한 아빠입니다. 저희를 질투하지 말아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권상우 공식입장, 사진 일간스포츠]
27일 권상우 소속사 벨엑터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권상우 씨는 26일 오후 증권가 정보지에 떠도는 본인과 강예빈이 관련된 루머를 접하고 큰 충격을 받았다. 사랑하는 가족과 팬이 받을 고통과 상처를 염려해 자신의 팬카페에 이와 관련한 심경을 직접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먼저 권상우 씨와 관련한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 전혀 근거가 없는 내용들이 증권가 정보지를 통해 너무나도 쉽게 유포되고 기정사실화하는 상황에 유감”이라고 했다.



권상우 소속사는 루머 유포자에 대한 강경대응할 방침도 밝혔다.



소속사는 “해당 루머와 관련해 최초 유포자 및 적극 유포자를 찾아 명예훼손, 금전적 손실에 대한 손해배상 등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며 “행복한 가정을 뒤흔드는 가정파탄자로 형사고발 조치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상우 공식입장과 카페글에 네티즌들은 “권상우 카페글보니 더 궁금하네, 권상우가 알고 있는 다른 분 누구?”, “권상우 억울한 마음은 알겠는데, 결국 강예빈이 밀월여행 갔다고 폭로한 건가”, “권상우 발언 위험한데, 강예빈 명예훼손은 어쩌려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