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 한국사 필수, 2017년부터 시행…현재 중학교 3학년 대상

[수능 한국사 필수, 사진 중앙포토]


 

2017학년도부터 수능 필수과목에 한국사가 포함된다.



교육부는 27일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한국사가 사회탐구 영역에서 분리돼 수능 필수과목으로 지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응시하게 될 2017학년도 수능부터 한국사가 필수 과목으로 지정된다. 교육부는 한국사 과목의 수험부담을 최소화해 문제를 낸다는 방침이다.



또 교육부는 2017학년도 수능부터 인문계와 자연계를 부분적으로 또는 완전히 통합해 수능을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수능에서 문·이과 구분이 전면 폐지될 경우, 모든 수능 응시자들은 국어·수학·영어·사회·과학·한국사 여섯 과목의 시험을 똑같은 문제로 치르게 된다. 이때 수학 과목의 경우 현행 문과형 수준(수리 나형, 2014학년도 수학 A형)으로 단일화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의견수렴과정을 거쳐 내년 대입전형 기본사항은 다음달에, 2017학년도 이후 대입제도는 10월에 확정하기로 했다.



‘수능 한국사 필수’ 소식에 네티즌들은 “논란이 많았는데… 결국 수능 한국사 필수 과목 됐구나”, “수능 한국사 필수 과목 되면 청소년들 역사 의식이 좀 높아질까”, “수능 한국사 필수, 좋은 효과 냈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