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고층 빌딩, "높이 838m, 두바이 부르즈칼리파보다 10m 더 높아"

[사진 SBS 뉴스 화면 캡처]


 

세계 최고층 빌딩이 중국에 세워질 예정이다.



최근 중국 현지 언론은 “20일 중국 후난성 창사에서 세계 최고층 빌딩인 ‘공중도시(空中都市, Sky City)’ 기공식이 열렸다”고 전했다.



소식에 따르면 건설 예정인 세계 최고층 빌딩 ‘공중도시’는 지하 6층 지상 202층 건물로 높이가 838m에 이른다. 이는 현존하는 세계 최고층 빌딩인 두바이의 부르즈칼리파(163층, 828m)보다 약 10m 더 높은 높이다.



‘공중도시’의 공사를 총괄하고 있는 중국 브로드그룹은 “기초 공사 기간을 제외한 총 건축 기간은 7개월에 불과하다. 내년 4월 완공되면 늦어도 5-6월에는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2004년 착공해 2010년 완공된 두바이 부르즈할리파와 비교해 매우 빠른 속도다.



세계 최고층 빌딩에 대한 도전은 세계 각국에서 진행되고 있다. 중동의 쿠웨이트와 사우디아라비아, 두바이 등지에서 각각 킹덤타워(1000m), 부르즈 무바라크 알카비르(1001m), 나킬타워(1490m), 시티타워(2400m) 등이 각각 세계 최고층 빌딩에 도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최고층 빌딩 건축 소식에 네티즌들은 “세계 최고층 빌딩, 높아도 너무 높아”, “세계 최고층 빌딩에 올라가는 기분은 어떨까?”, “7개월 안에 완공한다니, 세계 최고층 빌딩 짓다가 사람 다치는 거 아닌가 몰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