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마을금고 털이범 검거, 맑은 날씨에 우산으로 얼굴 가리고…

[새마을금고 털이범 검거, 사진 중앙포토]
새마을금고 털이범이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17일 서울 강북구 새마을금고 2곳에서 수천만원을 훔쳐 달아난 강모(28)씨에 대해 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새마을금고의 사설 보안업체 직원이었던 강씨는 17일 오전 10시쯤 서울 강북구 인수동 새마을금고에서 3800만원을 훔쳤다. 이후 인근 새마을금고에서 3900만원을 훔치는 등 모두 770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는 새마을금고의 보안시스템이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 점을 이용했다. 출입문 열쇠를 미리 복사하는 등 치밀한 범행 계획을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당시 강씨는 모자를 쓴 채 맑은 날씨에 우산으로 얼굴을 가리고 복사한 열쇠를 이용해 금고에 침입했다.



경찰은 강씨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고 25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동구 성내동 한 극장 앞에서 붙잡았다.



경찰은 강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와 공범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