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북女 "남한 여성들 다양한 속옷 사이즈에 놀라"

북한 여성들의 속옷 사이즈는 어떻게 다를까?



북한소식 전문매체 뉴포커스는 27일 탈북여성들의 증언을 통해 북한 여성들의 브래지어 사이즈는 단순하게 두 가지로 나눠진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탈북 여성들은 남한 여성들의 속옷 사이즈가 A, B, C컵 등으로 다양하다는 사실에 놀라워 했다고 전했다. 사이즈 구분도 새로웠지만 브래지어를 사려고 할 때 매장에서 사이즈를 물어보는 것 자체도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탈북자 오인화씨는 “남한 정착 초기에 속옷을 사러 갔는데 브래지어 사이즈가 너무 다양해 고르기 힘들었다. 차이점을 찾기 힘들어서 뭐가 다른지 한참을 들여다본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



그는 “북한에서는 브래지어 사이즈가 두 개밖에 없었다. 처녀용과 임산부용이다. 남한에서는 가슴둘레에 따라 다르고 크기에 따라 다르지만, 북한은 남한처럼 세세하게 구분돼 있지 않다”고 증언했다.



오씨는 “10년도 더 넘은 일인데 아직까지도 기억에 남는 일이 있다. 친하게 지내던 친구 중 한 명이 가슴이 큰 편이었다. 속옷을 사러 함께 상점에 갔는데 친구는 ‘임산부용을 달라’고 말했다. 당시 처녀가 임산부용을 입는다는 생각에 놀랐던 적이 있다”고 전했다.



2012년 탈북한 박영선씨의 의견은 조금 달랐다. 박씨는 “북한 브래지어 사이즈는 세 개로 나뉜다”고 증언했다. 그는 “대ㆍ중ㆍ소 세 가지로 나뉜다. 보통 여성은 중 사이즈를 입으면 된다. 장마당에서도 이 세 가지 사이즈 외에는 없다”고 말했다.



박씨는 “장마당에 중국산 상품은 굉장히 많다. 속옷도 예외는 아니다. 중국에서 들어온 레이스 달린 속옷이나 보정물이 붙어있는 속옷도 많이 팔리는 편”이라며 “투박했던 디자인이 예쁘게 바뀌긴 했지만 아직까지 사이즈는 세 개 밖에 없다. 중국에서 들어오는 속옷 사이즈는 남한처럼 다양할 수도 있지만, 장마당에서 아직까지 이런 사이즈에 대해 정확한 인식을 갖고 있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