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고층 빌딩, "지상 202층에 높이 838m, 내년 4월 완공 예정"

[사진 SBS 뉴스 화면 캡처]


 

‘세계 최고층 빌딩’이 중국에 세워진다.



최근 중국 현지 언론은 “20일 중국 후난성 창사에서 세계 최고층 빌딩 ‘스카이시티(공중도시)’의 착공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카이시티(공중도시)’는 지하 6층 지상 202층으로 높이 838m에 이르는 건물로, 현존 세계 최고층 빌딩인 두바이의 부르즈할리파(163층, 828m)보다 10m 가량 더 높다.



세계 최고층 빌딩 스카이시티의 공사를 총괄하고 있는 브로드 그룹은 “내년 4월 정도 완공되면 5~6월경에는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고층 빌딩 착공 소식에 네티즌들은 “세계 최고층 빌딩에 사는 기분은 어떨까?”, “202층까지 있다고? 세계 최고층 빌딩답다”, “세계 최고층 빌딩 꼭대기까지 올라가는 데만 반나절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