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풍기 아줌마 한혜경 "성형중독 이유는 지독한 가난과 외로움"

[사진 KBS 2TV `여유만만` 캡처]


‘선풍기 아줌마’



‘선풍기 아줌마’가 성형중독에 빠진 이유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선풍기 아줌마 한혜경씨는 27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 “처음에 지긋지긋한 가난에서 벗어나려다 일이 이렇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한씨는 “끼니 걱정을 해야 할 정도로 가난했다. 아버지가 집은 있지만 직업은 없었다. 엄마가 여기저기 돈 꾸러 다니시며 홀로 고생했고 어머니 고생을 덜어주기 위해 가수를 꿈꿨다”고 말했다.



그는 “돈을 벌기 위해 일본으로 떠났지만 말이 통하지 않아 너무 외로웠다”며 “그러다 불법 성형시술에 빠졌다. 특히 얼굴이 커지면 더 강해 보이는 느낌이 들어 얼굴 키우는 시술을 계속 받다가 상황이 걷잡을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씨는 또 “일본에서 일하던 업소에서도 불법성형 때문에 쫓겨나고 갈곳도 없고 돈도 떨어졌다. 그러자 우울증이 찾아오더라. 이후 빠져 나올 수 없는 성형의 늪에 빠졌다”고 고백했다.



‘선풍기 아줌마’ 사연에 네티즌들은 “선풍기 아줌마, 너무 안타깝다”, “선풍기 아줌마, 예전 모습 되찾았으면 좋겠다”, “선풍기 아줌마, 그런 말하기 어려운 사연이 있었다니…”, “선풍기 아줌마, 가난을 탓하기보다 자신의 의지가 부족했던 게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