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은희 “유준상 김보경 ‘북촌방향’ 키스신 가장 질투났다”

[홍은희 질투,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
배우 홍은희가 남편 유준상의 상대역으로 김보경을 질투했다고 털어놨다.



홍은희는 26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 300회 특집에 새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은희는 남편 유준상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유준상의 상대 배역 중 가장 질투 났던 여배우는 누구’라는 주제로 질투 월드컵에 나섰다.



그동안 유준상의 상대역으로는 김남주 성유리 김현주 김보경 김성은 한혜진 등 수많은 여배우들이 있었다.



홍은희는 그 가운데 김보경을 유준상의 상대역 중 가장 질투나는 상대로 꼽았다.



김보경은 유준상과 영화 '북촌방향'에서 호흡을 맞췄다.



홍은희는 “남편의 키스신이나 러브신이 기분 좋을 순 없다”면서 “난 유준상에 비해 애정신이 없으니 내가 손해다. 화날 때도 있었다”고 말했다.



홍은희는 이어 “영화 ‘북촌방향’을 보는데 길거리에서 김보경에게 급키스를 하더라. 내가 알던 남편이 아니었다.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