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종원, JTBC '맏이'서 장미희와 첫 연기 호흡…9월 중순 방송

[사진 JTBC `맏이`]


배우 이종원이 데뷔 25년 만에 장미희와 첫 연기 호흡을 맞춘다.



이종원은 JTBC 새 주말연속극 ‘맏이’(연출 이관희, 극본 김정수)에 집사 ‘공창래’역으로 출연한다. ‘공창래’는 ‘이실’(장미희)의 아버지 때부터 머슴으로 살아온 인물. ‘이실’을 뒤에서 조용히 보살펴주는 친정오빠 같은 아랫사람으로 남몰래 사랑의 마음을 키운다.



이종원은 “‘맏이’가 현대극과 사극에 치우쳐 있는 요즘 드라마들과는 다른 새로운 시대의 배경과 형태를 갖추고 있어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맏이’ 제작진은 “이종원 씨가 헤어 스타일링과 메이크업 없이 자신 본연의 모습으로 작품에 등장한다.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로 극의 활력을 이끌고 있으며, 즐겁게 촬영하고 있어 좋은 작품이 나올 것이다”라고 전했다.



‘맏이’는 ‘전원일기’에서 호흡을 맞췄던 이관희 감독과 김정수 작가가 약 20여년 만에 재회하는 작품. 출생의 비밀과 같은 막장 요소 없는 ‘무공해 드라마’로 전국 팔도를 배경으로 오남매의 성장과정을 담아 시청자들에게 1960년대의 서정미와 향수를 전달할 예정이다.



‘황태자의 첫사랑’ ‘위기의 남자’ ‘육남매’ 등을 연출한 한국 드라마의 거장 이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한강수타령’ ‘그대 그리고 나’ ‘그 여자네 집’ ‘엄마의 바다’ 등 가족애가 담긴 따뜻한 작품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김정수 작가가 호흡을 맞춘다.



‘맏이’ 제작진은 지난 7월부터 전국을 순회하며 오남매의 아름다운 성장과정을 카메라에 담고 있다. 윤정희, 오윤아, 재희, 장미희, 유해정, 노정의, 오재무 등이 출연한다. ‘꽃들의 전쟁’ 후속으로 9월 중순부터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