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대화 제의, 민주당 거부 … 멀어진 국회 정상화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국가정보원 개혁 의지를 강조하며 여야 대화를 제의했지만 민주당이 부정적 입장을 밝혀 대치 정국이 길어질 조짐이다.



"국정원 반드시 개혁" 말하며
대통령, 민생 5자 회담 제안
야당은 양자회동 거듭 요구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민생 안정을 위해 정부와 정치권이 존재하는 것”이라며 “민생회담과 관련해서는 언제든지 여야 지도부와 만나서 논의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경제 상황과 전·월세난, 일자리 문제 등을 생각하면 민생 지원 법안을 조속히 처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통령의 발언은 민생과 연계된 5자 회담(대통령, 여야 대표·원내대표)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이 대치 정국을 풀기 위해 직접 대화를 제안한 것이란 설명이다.



 박 대통령은 또 국정원 댓글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 “ 부정선거까지 언급하는데 저는 대선에서 국정원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았고 선거에 활용한 적도 없다”며 “오히려 저는 과거로부터 이어져 온 비리와 부패의 관행을 보면서 그동안 과연 무엇을 했는지 묻고 싶을 정도로 비애감이 들 때가 많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야당이 주장하는 국정원 개혁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며 “ 안보를 책임지는 국정원 본래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조직 개편을 비롯한 국정원 개혁은 벌써 시작됐다. 강력한 의지를 갖고 국정원을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박 대통령의 대화 제의에 민주당은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민주주의 없는 민생은 사상누각”이라며 “국정원 불법 대선 개입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국정원 개혁과 관련한 태도 표명 없이 민생만 논하자는 것은 문제의 본질을 비켜 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만나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을 논하는 자리에서 민생에 관한 의제도 충분히 논의될 수 있다”며 ‘5자 회담’이 아닌 ‘양자 회담’을 거듭 주장했다.



신용호 기자



관련기사

▶ "대선 때 국정원 도움 안 받았다, 국정원 개혁할 것"

▶ 박 대통령 취임 6개월…지지율 얼마나 올랐나 보니

▶ 하트 '뿅뿅'…朴, 7세 女어린이가 보낸 편지 공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