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건 이임사에 비판 한목소리

원장직 사퇴가 “개인적 결단”이라며 26일 감사원을 떠난 양건 전 원장에 대해 새누리당과 민주당은 일제히 비판의 날을 세웠다. 특히 “안팎의 역류와 외풍을 막고 직무의 독립성을 끌어올리려 안간힘을 썼지만 역부족을 절감한다”는 대목에 여야는 한목소리로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여야의 비판 이유는 달랐다.



여 "자신의 지위 망각한 발언"
야 "제대로 양심고백 했어야"

 새누리당 김태흠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개인적 의견임을 전제로 “본인이 오락가락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감사 결과를) 밝혔다면 외풍이란 말도, 역부족이란 말도 쓸 이유가 없었다”며 “감사원의 특성과 목적에 비춰봤을 때 자신의 지위를 망각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법조인(판사) 출신인 민주당 추미애 의원은 “양 원장이 만약 다수의 지식인들이 자신의 진리를 무력화했다고 느꼈다면, 갈릴레오처럼 적절한 양심고백을 하고 제대로 마무리를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감사원장의 책무는 무너지는 감사원의 위상을 바로 세우는 것이지, 던지고 물러나버리는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법사위 간사인 권성동 의원 역시 “그동안 감사 결과 발표를 본인 뜻대로 이렇게 저렇게 다 발표해 놓고 이제 와서 외풍 운운하는 건 무책임하다”며 “자신이 나름대로 감사원 발전에 기여했다는 차원에서 이임사를 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런 가운데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임식 직후 공동성명을 내고 “감사원에 행사한 ‘역류’와 ‘외풍’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며 청와대를 압박했다.



 양 전 원장의 사퇴 배경을 놓고 논란이 확산되자 감사원의 신뢰 회복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은 “양 원장이 ‘내가 이런 이런 이유로 직을 던졌으니 감사원을 손대지 말라’고 밝혀야 감사원의 신뢰가 회복될 수 있다”며 “사퇴 이후 지금부터의 행보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중진인 박지원 의원은 “궁극적으로 감사원이 국회 산하로 와야 한다”면서도 “일단은 대통령한테 하는 업무보고부터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소아·이윤석 기자



관련기사

▶ 양건 전 원장 떠나며 중립성 주문 "눈치보던 사람이 … "

▶ 양건, '역류·외풍' 언급 파장… '인사 외압' 의미?

▶ 익숙한 '양건 사퇴'…5년전 전윤철과 '판박이'

▶ 힘들게 유임→MB측 "배신자"→내부 불화…결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