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이혜훈, 상법개정안 나홀로 "원안 고수"

새누리당 이혜훈(사진) 최고위원이 26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상법개정안에 대해 악의적 왜곡과 오도를 일삼는 일부 세력이 있다”며 “상법개정안은 부당한 경제권력의 전횡을 방지하고 투명한 경영 관행을 확립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이 비교적 잘 반영된 고육지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되고 있는 상법개정안과 관련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당 지도부와는 달리 정부 원안을 고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5일 입법예고 기간이 끝난 개정안은 집중투표제 의무화, 다중대표소송제 도입, 기업 감사위원회 독립성 강화를 위한 이사·감사위원 분리선출, 주주총회 활성화를 위한 전자투표 의무화, 기업 이사회의 감독기능 강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최고위원은 “0.08%의 지분을 가진 재벌기업 총수가 수백억원의 공금을 횡령할 때까지 그룹 내부의 견제장치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게 (검찰수사로)드러났다”며 “이런 기형적인 구조를 고치고 리스크 매니지먼트를 작동하게 만들자는 게 상법개정안의 취지”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이 당 지도부 입장에 정면으로 반하는 목소리를 낸 것에 대해 당 일각에선 “내년 서울시장선거 출마를 염두에 두고 ‘개혁적 컬러’를 드러내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김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