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동섭 소망교도소장 "자원봉사 덕분에 운영 가능…미국식 영리형과 달라"

심동섭(54·사진) 소망교도소장은 부장검사 출신이다. 2006년 변호사로 개업해 일하던 중 문득 ‘국민에게 사랑받으며 검사 생활을 해왔는데 좀 더 보람 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마침 개소 작업에 참여했던 아가페재단(소망교도소 운영)에서 연락이 왔고 그는 2011년 9월 소장에 취임했다.  



"규율 절대 물렁물렁 안 해 … 잘 지키는 재소자 자율 허용"

심 소장의 교도소 운영 원칙은 ‘엄격한 규율 속 자율 보장’이다. 그는 “민간 교도소라고 해서 운영이 물렁물렁한 건 아니다”며 “이곳은 엄연히 법무부 통제를 받는 교도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 1원칙은 엄격한 규율이란 걸 재소자들이 누구보다 잘 안다”며 “다만 규율을 잘 지키는 재소자에겐 최대한 자율을 허용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국영 교도소와 다른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범률에 대한 관심도 촉구했다. “전국 교도소 재소자가 4만8000명입니다. 배정된 연간 교정예산은 1조원 수준이고요. 그런데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재범에 따른 사회적 피해가 연간 100조원 이상이라고 합니다. 조금만 더 투자하고 노력해서 재범률을 낮추면 결국 사회에 득이 됩니다.”



 이는 소망교도소가 인성교육에 집중하는 이유라고 그는 설명했다.



 소망교도소는 시설이 좋아 ‘호텔 교도소’라는 지적도 받는다.



이에 대해 심 소장은 “지은 지 몇 년 안 돼서지만 서울 남부교도소처럼 최근에 신축한 곳보다 더 나은 것은 아니다”며 “‘호텔’의 기준은 잘 모르겠지만 자유를 박탈당한다는 것 자체가 큰 고통”이라고 했다. 재소자 1명당 수용공간 등 법무부에서 정한 규격에 따라야 하며 복지 선진국으로 일컫는 스웨덴 등에 비하면 많이 뒤진다고 덧붙였다.



 ‘민영 교도소라서 영리를 좇는 것 아니냐’는 주변의 시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민영 교도소가 낯설다 보니 미국식 ‘영리형’ 교도소를 떠올리는 것 같다”며 “소망교도소는 재소자의 사회적응에 초점을 둔 ‘교화형’ 민간 교도소”라고 했다.



이어 “돈을 벌려고 했다면 더 나은 일들이 많다”며 “정부 예산과 기부금으로 운영하고 남는 돈은 다 재소자들에게 쓴다”고 말했다. 종교재단에서 운영하고 자원봉사자들이 적극 참여해서 그나마 운영이 가능한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여주=김기환 기자



관련기사

▶ 성폭력범이 3대1 경쟁률 뚫고 입소한 소망교도소 가보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