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전두환 연희동 사저 정원 압류

전두환(82) 전 대통령의 은닉 재산을 추적 중인 서울중앙지검 미납추징금 특별수사팀(팀장 김형준)은 26일 전 전 대통령의 서울 연희동 사저 땅 일부를 압류 조치했다.



재국씨 명의로 구입했던 땅

 이 땅은 전 전 대통령 사저의 정원으로 전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74)씨 소유로 돼 있는 본채, 2003년 경매에 부쳐졌던 별채와는 다른 땅이다. 453㎡(약 137평) 규모인 이 땅은 1982년 전 전 대통령의 장남 재국(54)씨 명의로 처음 구입됐으며 99년 전 전 대통령의 개인 비서관 이택수씨 명의로 변경됐다.



 검찰은 전 전 대통령 측이 이 땅이 추징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명의를 돌려놓은 것으로 보고 압류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땅의 실제 소유주를 규명해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이 관련됐을 경우 이 땅을 국고로 환수한다는 방침이다.



이동현 기자



관련기사

▶ 박상아 친정,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 검찰 조사…혐의는?

▶ 검찰, 전두환 자녀 소환 조사 늦춰 '자진 납부 유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