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신여자대학교, 고교 이수계열 관계 없이 모집단위에 교차지원 가능

성신여자대학교는 2014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총 1420명을 모집한다. 1차에서 992명, 2차에서 428명 선발하며, 전체 모집인원(정원 내) 대비 64.1%에 해당하는 인원이다.



 이번 수시모집에서는 논술우수자전형 등 여러 전형을 실시하는데 논술고사, 학생부, 실기, 서류평가, 면접 등 각 전형마다 다양한 전형요소를 활용하기 때문에 수험생은 자신의 특성에 따라 유리한 전형에 지원해야 한다.



 우수한 학업능력을 바탕으로 논리적 글쓰기에 특기가 있는 학생이라면 수시1차 논술우수자 전형에 지원하길 추천한다. 1단계 배수 선발 없이 지원자 모두 논술고사에 응시하게 된다. 인문계와 자연계가 따로 실시되는 2014학년도 논술고사의 특징을 꼽자면 우선선발과 일반선발로 나누어 각각 모집인원의 50%를 선발한다는 점이다. 우선선발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며 일반선발의 경우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글로벌의과학과는 제외된다.



김경규 입학처장
 입학사정관전형은 1단계 서류 100%로 평가된다. 서류평가는 학교생활기록부(교과·비교과), 자기소개서, 교사추천서(성신체인지 전 모집단위, 성신자기주도형인재 사범대학 모집단위 지원자) 등을 종합해 평가된다. 성신체인지 전형 모집인원의 50%는 서류 100%로 우선 선발한다. 입학사정관전형의 2단계 평가에서는 모든 전형 및 모집단위에서 면접이 실시되며, 사범대학 모집단위의 경우 교직적·인성평가가 추가로 실시된다. 김경규 입학처장은 “2단계 평가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제출한 서류에 대해서 꼼꼼히 분석해 보고, 지원학과에 대한 준비 노력과 동기를 다시 한 번 점검해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영어, 독일어, 불어, 일본어, 중국어 등 공인어학능력시험 성적이 있는 학생의 경우에는 어학우수자 전형을, 예·체능계 분야의 학생들은 일반학생(실기)전형과 예체능실적우수자 전형에 지원하는 것이 좋다.



 수능시험 이후 11월 11일부터 15일까지 원서접수를 실시하는 수시2차 학생부우수자 전형은 학생부 100%로 선발하는 전형이다. 우선선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해 모집인원의 60%를 선발하고, 우선선발 인원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은 일반선발 기준을 적용해 선발하게 된다. 이에 김경규 입학처장은 “수시 6회의 지원 기회를 수능 전에 모두 사용하기 보다는 수능 결과에 따라 수시 지원 여부를 결정하는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이수계열과 관계없이 모집단위에 지원하는 교차지원이 가능한 것도 이번 성신여대 수시전형의 특징이다.



 김 처장은 “ 성신여대는 수시1차 입학사정관 전형과 일반전형 간 복수 지원이 가능하고 수시1차에 지원한 학생도 수시 2차에 다시 지원할 수 있으니 본인에 유리한 합격 전략을 세우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성신여대 수시1차의 모집 기간은 내달 4일부터 9일까지다. 



박지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