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희대학교, 입학사정관전형 5가지로 세분 글로벌·과학인재전형 신설

경희대학교는 2014학년도 수시모집에서 2876명을 모집한다. 수시1차에서 입학사정관전형 1170명을 포함해 1416명을 선발하며, 수시2차에서도 1460명을 선발한다.



 입학사정관전형은 교과와 비교과의 반영비율, 고교 환경과 개인 환경의 반영 정도에 따라 5가지 종류의 세부전형으로 구분된다. 세부전형에는 ▶네오르네상스 ▶학교생활충실자 ▶고교교육과정연계 ▶사회공헌 역경 극복자 ▶창의적체험활동 등이 있다.



 네오르네상스전형은 교과활동과 비교과활동을 균형 있게 평가하는 전형이다. 학교생활충실자전형은 교과활동 위주로 평가한다. 창의적체험활동전형은 교과 성적을 반영하지 않고 비교과활동만을 평가하는 전형이다.



김현 입학관리처장
 김현 입학관리처장은 “입학사정관전형 서류평가에서는 자기소개서, 활동자료 및 실적물, 추천서, 학교생활기록부의 연계성이 중요하다”면서 “자기소개서는 활동들과 연계된 지원자의 가치관과 생각이 드러나도록 작성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 “추천서에서도 학교생활기록부에서 제시한 활동 실적을 그대로 기술하는 것보다 지원자의 활동 실적 및 인성에 대한 교사의 평가가 포함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경희대는 수시2차에 글로벌·과학인재전형을 신설했다. 고교의 교육과정과 대학의 전공을 실질적으로 연계해 전공 적합도가 높은 학생을 선발하기 위한 전형이다.



 글로벌인재전형에는 외국어·국제관련 전문교과를 이수하거나 영어·외국어 관련 교과를 35단위 이상 이수한 학생, 외국어 능력이 우수한 학생이 지원할 수 있다. 과학인재전형에는 수학·과학 관련 전문교과를 이수한 학생, 수학·과학 관련 교과 65단위 이상 이수한 학생이 지원할 수 있다.



 수시2차모집 논술우수자전형은 교과성적 및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되지만, 논술 점수의 반영비율이 높다. 논술 문제는 고교교육과정 내에서 출제한다. 출제 방향과 문제 유형은 지난해와 유사하다. 이 전형은 인문·예체능계열, 사회계열, 자연계열로 구분해 치러진다. 인문·예체능계열 논술에서는 2∼3개의 논제가 출제되고, 이중 하나는 비교적 길게 논술하는 항목이 포함된다. 사회계열 논술은 3개의 논제가 출제되며 영어 지문이 활용될 수 있다. 사회적 이슈와 수학적 지식을 활용하여 해법을 논술하는 수리논술 문제 1개가 포함된다.



 김 입학관리처장은 “교과 성적과 수능최저학력기준이 반영되나, 논술 점수의 반영비율이 상당히 높은 전형”이라면서 “교과 성적 및 수능에 다소 자신이 없더라도 나름대로 논술을 준비한 학생이라면 적극 지원하는 것이 좋다”고 귀띔했다.



 또 “경희대 수시 전형은 해당 전형의 주요 전형 요소가 합격의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한다” 고 전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