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대학교, 일반전형, 적성고사 중요성 커져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451명 선발

아시아 복지거점대학을 지향하며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는 강남대학교는 2014학년도에 수시모집으로 1차 965명, 2차 366명 등 전체 모집인원의 약 72%에 해당하는 1331명을 선발한다. 이중 451명을 입학사정관제 전형으로 선발한다.



1차는 9월 4일부터 13일까지, 2차는 11월 11일부터 15일까지 원서를 접수한다. 접수는 오직 인터넷으로만 받는다.



 수시모집에서는 적성고사와 면접고사 등 전형 일자와 방법이 다른 전형 간의 중복지원이 가능하며, 수시1·2차 모든 전형에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일반전형과 사회기여자 특별전형은 적성고사로 선발하는데, 반영비율은 1차 70%, 2차 100%이다.



 2014학년도 수시모집의 일반전형 지원자가 치르는 적성고사는 언어 25문항, 영어 10문항, 수리 25문항 등 60문항을 60분에 푸는 방식이다. 배점은 문항당 인문·사회계열은 언어 7점, 영어 6점, 수리 5점이며, 자연계는 언어 5점, 영어 6점, 수리 7점이다.



문재익 입학처장
학생부 교과점수의 1등급과 6등급 간의 차이가 19.5점(300점 기준)임을 고려하면 교과성적이 다소 부족해도 적성고사를 잘 준비하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도 있다.



 입학사정관전형인 잠재역량우수자 사정관 특별전형은 1단계 서류평가(100%)로 4배수를 선발한 후 2단계 심층면접(100%)으로 최종 선발한다.



서류평가 및 심층면접은 자기소개서와 학교생활기록부를 중심으로 평가하고, 학생부에 기재된 사항만 반영한다.



서류심사 과정에서 자기소개서 내용의 진위를 판단하기 위해 학생부와 고교 방문, 유사도 검색시스템을 활용한다.



작년 전형에 비해 가장 큰 변화는 교사추천서 제출을 없앤 것과, 학생부 교과성적을 수치화해 정량적으로 반영하지 않는 것이다. 내신성적의 제한 없이 우수한 잠재력을 가진 학생을 선발하기 위해 학생부 교과 영역의 정량적 반영을 없애고 서류평가와 심층면접만으로 선발한다.



 강남대학교는 일찍이 사회사업학과를 개설하고 노인복지학전공과 실버산업학부를 운영하며 21세기 고령화 사회에 대비한 복지한국의 꿈을 개척해 왔다.



교육부로부터 5년 연속 ‘수도권 특성화 우수대학’에 선정됐을 뿐 아니라 최근 4년 동안 연속해서 대학교육역량강화사업에 선정됐다.



이뿐 아니라 평생학습 중심대학 및 취업기능 확충사업 우수대학, 장애 대학생 교육복지지원 실태 평가 우수대학으로 선정되는 등 괄목할 만한 발전을 이루고 있다.



또 학생의 성적보다 잠재력을 우선으로 선발하는 입학사정관제전형은 5년 연속으로 입학사정관 역량강화지원사업 지원대학으로 선정돼 교육 개혁을 선도하고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