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쓰리엠 작년 직원 1600명 모두 해외 콘퍼런스 다녀와

한국쓰리엠 직원들은 매달 1~2회씩 중고 도서교환 행사를 진행한다. [사진 한국쓰리엠]


한국쓰리엠이 최근 5년간 연평균 6% 이상 성장하며 지난해 매출 1조6000억원을 올렸다. 그 바탕은 높은 직원 만족도다. 임금·복리후생 프로그램과 함께 목표 달성에 따라 부서별로 해외 콘퍼런스를 보내준다. 지난해엔 1600여 명 직원 전원이 다녀왔다. 연구소에서는 실패한 프로젝트만 시상하는 ‘펭귄 어워드’를 운영한다. 2003년부터 만 60세 정년을 도입했다. 지난해 취임한 한국쓰리엠 최초의 한국인 최고경영자(CEO)인 정병국 사장은 가족 여행을 보내주는 ‘펀펀 패밀리 트립’, 매달 1~2회씩 간식과 놀이를 즐기는 ‘해피플레이스 해피타임’ 등을 마련했다. 동료들과 취미 활동을 하는 다채로운 클럽 활동도 지원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