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세계 직원 마일리지제 도입, 해외 연수 등에 활용

신세계는 ‘사람에 대한 투자야말로 진정한 투자’라는 경영 철학을 내세운다. 직원들에게 마일리지를 주는데, 이 마일리지를 현금으로 전환해 사내 교육 등은 물론 세미나, 외부 교육 및 해외 연수 등에 활용할 수 있다. 패션어드바이저·주얼리코디네이터 등 노동부의 인증을 취득한 직무 전문가 교육도 다양하다. 미국 뉴욕 FIT와 파슨스 등 해외 패션스쿨 단기 프로그램도 있다. 여성 직원을 위해 임산부 대상 ‘단축 근무제’ ‘탄력 근무제’, 그리고 법정육아휴직 외에 추가로 쉴 수 있는 ‘희망육아휴직제’도 시행 중이다. 국내 최고 시설의 직장 보육시설 세 곳도 운영 중이다. 사내에 300평 규모 호텔급 피트니스클럽도 운영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