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P·탄소섬유 … 효성, 화학사업 경쟁력 키우기로

효성그룹이 화학사업을 키운다. 이상운 효성 부회장은 26일 “화학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플라스틱 소재인 폴리프로필렌(PP)과 광학필름·탄소섬유 생산을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연간 20만t을 생산하는 PP는 2015년까지 생산량을 지금의 2.5배(50만t)로 늘린다. 설비 증설에는 총 28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효성은 프로판 가스에서 PP를 뽑아내는 촉매를 자체 개발해 유럽 등에서 특허를 받은 상태다.



 다음 달 옥산 2공장 완공으로 광학필름인 트리아세틸셀룰로스(TAC) 필름의 생산량도 지금의 두 배 수준(연 1억1000만㎡)으로 늘어난다. 탄소섬유 분야는 2020년까지 연간 1만7000t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다. 지금은 연 2000t 정도를 생산하고 있다. 효성 관계자는 “이미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섬유, 자동차용 산업자재 분야와는 달리 화학 분야는 다소 뒤처져 있는 게 사실”이라며 “핵심 기술 개발과 공장 증설을 통해 글로벌 화학기업의 반열에 올려놓겠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