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팝·마케팅 융합 … 글로벌 소비자와 소통

CJ그룹은 24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제 2회 ‘케이콘(KCON)’을 열었다. 케이콘은 콘서트와 컨벤션을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행사로, 올해는 약 2만 명의 미국인이 참여했다. G드래곤·f(x)·2AM 등 해외에서 인기가 높은 국내 가수들의 공연도 이뤄졌다. [사진 CJ E&M]


CJ그룹이 주최한 한류 페스티벌 ‘케이콘(KCON)’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메모리얼 스포츠 아레나에서 이틀간의 일정을 마치고 막을 내렸다. 케이콘은 K팝 공연과 한국 기업 제품을 동시에 알리는 행사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2만 명 이상의 미국인이 참관해 다양한 한류 문화와 한국제품을 체험했다.

CJ '케이콘' 페스티벌 막내려
중소기업 제품 해외 소개 기회도



 아시아나항공과 미국통신업체 버라이즌(Verizon)이 이번 행사의 메인 스폰서로 나섰다. 현대자동차·농심·SM엔터테인먼트 등 국내 대기업들도 마케팅 부스를 운영했다. 액세서리 업체 엠주(MZUU), 이도 녹차, 하이첸 화장품 등 해외진출 기회를 얻기 힘든 20여 개 국내 중소기업도 참여했다.



 행사 둘째 날에는 그룹 빅뱅의 리더인 G-드래곤(25·본명 권지용), 걸그룹 f(x) 등 한류 스타들과 그래미상을 5회 수상한 여성 래퍼 미시 엘리엇의 공연이 열려 현지 팬을 열광시켰다. 이날 공연의 VIP 좌석 1200석은 판매 시작 10분 만에 매진되는 등 총 1만1000석의 객석이 모두 판매됐다. 다른 한쪽에서는 미국인들이 직접 한국 라면을 먹어보는 농심 신라면 시식회, 현대차 싼타페·벨로스터를 타보는 한국 자동차 시승식 등 다양한 한류 체험 이벤트가 진행됐다.



 국산 뷰티 패션 제품에 대한 인기도 뜨거웠다. 국내 케이블방송 프로그램 ‘겟잇뷰티’에서 소개했던 ‘소녀시대 메이크업 따라잡기’ 영상이 공개되자 옆 부스에서 판매 중이던 한국 화장품이 불티나게 팔렸다. 이 밖에 유명 스타일리스트가 전하는 ‘K팝 스타 패션 스타일링 클래스’ 메이크업 시연회를 비롯해 비빔밥 등 한국 전통 음식을 직접 만들어보는 ‘쿠킹 클래스’ 등도 문전성시를 이뤘다.



 CJ그룹은 이번 행사로 우리나라를 알리는 홍보 효과가 300억~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내년에는 일본·중국으로 케이콘을 확대해 연 3~4회 개최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를 총괄한 김현수 CJ E&M 컨벤션사업팀장은 “2020년까지 미디어 계열(음악·영화 등) 매출 40조원 달성이 목표”라며 “케이콘 등을 통해 인지도를 높여 글로벌 매출을 전체의 절반 이상인 28조원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