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인의 구슬, "400만 년 전 거인이 만들고 갔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거인의 구슬’이라고 불릴 만큼 큰 바위가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거인의 구슬’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해변을 따라 놓인 커다란 돌덩어리의 모습들이 담겨 있다. 일반 크기보다 수십 배는 더 커보이는 돌덩어리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뉴질랜드 코에코헤 해변에서 포착된 이 바위들은 ‘모에라키 바위’라고 불리는 바위다. 오랜 세월에 걸쳐 만들어진 퇴적암이다.



지름은 약 1~6m 정도다. 이들 중에 가장 큰 것은 그 무게가 7t에 달하기도 한다. 이 정도 크기의 바위가 만들어지는 데는 400만 년 정도가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는 이 돌들을 ‘거인의 구슬’, ‘거대한 공룡 알’ 또는 ‘외계인의 흔적’으로 부르고 있다.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족 사이에서는 1000년 전 뉴질랜드로 항해하던 거대한 카누가 좌초됐을 때 거기 실려 있던 조롱박이나 뱀장어 바구니가 떠내려 와 바위가 됐다는 전설이 전해지기도 한다.



‘거인의 구슬’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정말 거인의 구슬인 것처럼 크다”, “거인의 구슬처럼 되려면 400만 년이나 걸린다고? 대박”, “거인의 구슬 얼마나 큰지 실제로 한 번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