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영일, 7년만에 신인 드래프트에서 SK 유니폼

[사진 일간스포츠]


7년 전 고교 최고 유망주가 돌고 돌아 비룡의 유니폼을 입었다.



그리고 서울고 에이스 배재환은 전체 1순위 영광을 안으며 NC 다이노스의 선택을 받았다.



26일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호텔 서울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에서는 총 720명의 지원자 중 105명이 선택을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따르면 총 취업률은 14.6%로 역대 최고 기록이다.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쥔 NC는 서울고 에이스 배재환을 지명했다.



이어 2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한화는 동아대 투수 최영환을 선택했다. 1라운드 3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LG는 이전부터 염두에 뒀던 성남고 외야수 배병옥을 선택했으고, 넥센이 광주진흥고 에이스 하영민, KIA가 원광대 내야수 강한울, 롯데가 건국대 투수 문동욱을 지목했다. 두산은 올해 대학리그에서 가장 빠른 공(시속 152㎞)을 던진 동국대 투수 최병욱을 선택했으며 SK가 광주동성고 투수 박규민, 삼성이 덕수고 사이드암 에이스 안규현을 선택했다.



신생팀 KT가 가장 먼저 선택한 이는 동국대 에이스 고영표. 이어 2차 특별 지명서 KT는 대학 최고 타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고려대 문상철을 비롯 5명의 선수를 선택했다.



라운드가 진행된 뒤 SK가 5라운드 지명권을 미국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에 입단했던 우완 정영일(25)에게 행사하자 현장이 술렁거렸다. 2006년 고교 최대어였으나 미국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고 방출된 투수의 잠재력을 높이 샀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이순철 KIA 수석코치의 아들인 연세대 내야수 이성곤이 3라운드에서 두산의 선택을 받았다. 문선재(LG)의 친동생이자 문성록 KIA 원정기록원의 아들인 원광대 내야수 문진제도 두산에 9라운드로 입단하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