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한별 세븐 결별, 류현진과 열애설엔 "반박 가치 없다"

[박한별 세븐 결별, 사진 일간스포츠]


연기자 박한별이 11년 동안 교제해온 동갑내기 연인 가수 세븐(최동욱)과 결별했다고 노컷뉴스가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의 결별시점은 확실하지 않지만 서로 관계가 소원해져 친구 사이로 남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계 관계자는 노컷뉴스와 인터뷰에서 “세븐이 입대 전까지 두사람이 계속 만나긴 했지만 연인 감정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때문에 세븐과 관련된 보도가 계속되면서 박한별이 힘들어했다"고 설명했다.



박한별은 세븐이 입대 당시 입대 현장에 나타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 연예병사로 복무하던 세븐이 일명 ‘안마방 논란’을 일으켰을 때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아 연예계에서는 두사람이 이미 헤어졌다는 이야기가 공공연하게 퍼져나갔다.



안양예고 동창생인 박한별과 세븐은 고교생이던 지난 2002년부터 교제해왔다. 두사람은 연예계 데뷔 후 7년동안 교제 사실을 부인해 왔지만 지난 2009년 5월, 함께 찍은 사진이 인터넷을 통해 유포되면서 교제를 인정했다. 지난해 3월에는 교제 10주년을 자축하는 파티를 열기도 했지만 결국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이와 관련, 박한별 소속사 제이에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노컷뉴스와 인터뷰에서 “세븐과 결별문제는 소속사에서 언급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언젠가 기회가 닿을 때 박한별 씨가 직접 언급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최근 증권가 정보지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LA다저스 투수 류현진 선수와 박한별의 열애설에 대해서는 “확실히 사실이 아니다. 박한별 씨가 화보 촬영 때문에 미국에 가면서 그런 이야기가 돌고 있는 것 같은데 반박할 가치조차 없다”고 말했다고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